예비 엄마 100명 가운데 절반가량이 세계보건기구(WHO) 권장 모유 수유 기간인 24개월에 못 미치는 6개월까지만 모유 수유를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보건소가 지난 한 달간 예비 엄마 100명을 대상으로 모유 수유 인식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8%가 6개월까지, 42%가 12개월까지 모유 수유를 하겠다고 답했다.

이는 WHO에서 권장하는 모유수유기간 24개월에 못미치는 기간으로 권장기간까지 모유 수유를 하겠다고 밝힌 예비 엄마는 4%에 그쳤다.

조사 대상자 전원은 모유 수유 계획을 밝혔으나 응답자의 24%는 별도의 모유 수유 교육을 받을 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예비엄마들은 출산후 준비할 예정이 33%, 나머지는 둘째아 이상 임신한 경우라 교육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보건소 관계자는 "모유 수유는 산모와 아이의 건강뿐만 아니라 정서적 유대감 형성에 도움이 돼 WHO가 24개월을 권장하고 있다"며 모유 수유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