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를 졸업하고도 지속되는 학업과 오랜 취업 준비로 인한 스트레스에 20대의 건강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염이나, 역류성 식도염 등 신체 질환뿐만 아니라 우울증, 알코올 중독증 같은 정신 건강도 문제였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소하 의원(정의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정보 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소화기 질환, 근골격 질환,정신 질환 등에서 20대 환자 증가율이 노인층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20대 궤양성 대장염·크론병 환자는 1만 892명으로 2012년 대비 41.3%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염 환자도 69만 8,366명으로 4년 전에 비해 28.4%나 증가했다. 목 부위 등에서 통증을 느끼는 경추질환 환자는 27.7%, 위·식도 역류병 등 소화 계통 질환 역시 20.6% 늘어났다.


정신 건강은 더 심각했다. 20대 공황장애 환자는 지난해 1만 3,000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5년 동안 연평균 13.3%씩 증가해 2012년 8,000명에서 65% 증가한 수치다. 다른 연령층도 증가했지만 대체로 40% 안팎의 증가율을 보인 수준이었다.

우울증의 경우 30대 환자가 1.6% 증가하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모두 감소했지만 20대는 오히려 22.2% 늘어났다. 알코올 중독 역시 30∼50대 환자는 모두 감소했고 표본 수가 적은 10대를 제외하면 20대에서만 20.9%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전문가들은 20대 청년들의 신체·정신 건강이 갈수록 악화되는 이유로 취업에 대한 스트레스나 불안 등의 심리적인 요인들이 각종 질환의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경제적 시간적 부담으로 인한 잘못된 식습관과 운동부족이 건강을 악화시킨다고 경고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