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16년 운영을 시작한 걷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워크온' 사용자 보행패턴을 분석한 결과, 시민들의 걷기는 주로 출·퇴근과 점심시간대에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중 절반에 육박한 49%를 차지했다.

출근시간대(6~9시)는 일 평균 보행량의 13%, 점심시간(11~13시)은 15%, 퇴근시간(17~19시)은 21%를 차지했다. 특히 8시, 12시, 19시의 평균 걸음수는 다른 시간대보다 약 15~20% 정도 높았다.

일평균 보행수는 남성 9,754보, 여성 7,829로 남성이 여성보다 19.7% 더 많이 걸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일평균 9,421보로 가장 많이 걷는 반면 40대가 일평균 8,380보로 가장 적게 걸었다.
* 일평균 보행 : 20대(9,421보) > 60대(9,140보) > 50대(8,948보) > 30대(8,431보) > 40대(8,380보)

또 시민들은 주말보다 주중에 더 많이 걷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중에 일평균 9,200보를 걸었다면 주말에는 약 7,788보만 걸어 주말 보행량이 주중보다 약 16% 더 적었다.


날씨별로는 황사가 비보다 상대적으로 걷기에 더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을 기준으로 황사가 없이 맑은 날은 일평균 9,315보 걸었고 황사가 있는 날은 이보다 약 1,300보 정도 적게 걸었다. 비가 오지 않는 날은 일평균 9,263보 걸었고 비 오는 날은 이보다 약 260보 적게 걸었다.

계절별 보행수를 살펴보기 위해 각 계절 3개월 간의 일평균 보행수를 분석한 결과, 봄(3~5월), 가을(9~11월), 여름(6~8월), 겨울(12~2월) 순으로 많이 걸었다. 계절별 걷기패턴은 60세 이상의 고령자 집단에서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