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질병별(병력별) 구급활동 현황에 대한 통계를 분석해 28일(화) 발표했다.

최근 3년간 119구급대의 응급환자 대응활동은 총 151만9천287회 출동하여 처치환자 수는 108만1천335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평균 1,387건 출동하여 987명의 환자를 처치한 것이다.

환자별 세부현황은 만성질환자 699,069명, 교통사고 103,718명, 열상 등 사고부상 278,548명 이었다.

최근 3년간 만성질환자 질병(병력)별 구급활동 순위는 ①고혈압 ②당뇨 ③심장질환 ④각종 암 ⑤뇌혈관 질환 등의 순이다.


12월은 만성질환자가 62,602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당뇨를 제외하면 고혈압, 심장, 뇌혈관 질환이 월등히 높다.

12월에 고혈압, 뇌혈관, 심장 질환으로 구급활동을 했던 환자수는 24,307명으로 12월 질병으로 구급활동을 했던 환자 가운데 39%를 차지했다.

최근 3년간 12월 만성질환자 구급활동을 분석한 결과, 심혈관계통 질환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市 소방재난본부 구급관리팀 관계자는 “특히 12월에 심혈관 계통 만성 질환자는 추위에 대비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심혈관계 만성질환자의 경우 겨울철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 시에는 찬바람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온성이 뛰어난 기능성 옷과 모자,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