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는 최근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의 신고건수 및 검출률이 증가함에 따라, 적극적인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은 겨울철에서 초봄(11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 주로 발생하는데, 현재 전국 192개 표본감시기관의 환자 감시 현황에 따르면, 47주(2017.11.19.~11.25.)에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환자 수는 총 133명으로 전 주(89명) 대비 49.4% 증가하였다.


또한, 급성설사질환 원인바이러스 실험실 감시 결과, 최근 4주간(43주~46주)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증가하였다.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였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또한, 노로바이러스감염증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그 외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노로바이러스감염증 예방수칙은 다음과 같다.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자주 씻는다(특히, 화장실 사용 후, 기저귀 교체 후, 식품 섭취 또는 조리 전).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는다(특히, 굴, 조개류 등).
-물은 끓여 마신다.

만약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손을 자주 씻고, 환자가 단체 생활을 할 경우 적어도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없어진 후 2일까지 공동생활을 하지 않는다. 또 식품을 다루거나 조리를 하지 않는다.

동거인이나 가족 중에 노로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한다면 청소 및 소독, 개인 위생 관리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