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2018년 새해가 밝았다. 새해 아침 집안에 새 달력을 걸며, 새 날에 대한 소망을 품는 때다. 각자 바라는 소망들은 무엇일까.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시장조사기관 두잇서베이와 함께 10대부터 60대까지의 고른 연령대 응답자 2,728명을 대상으로 무술년 세대별 소망을 알아봤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25.8%가 '돈이나 재화 등 물질적 여유'를 가장 희망하는 새해 소망'으로 꼽아, 올 새해 물질적 풍족을 가장 많이 기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위로 꼽은 소망은 '신체/정신적 건강'. 다만 연령대별 응답률에는 다소간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10대·20대가 각각 14.2%, 15.0%로 가장 낮은 응답률을 형성한 반면, 50대·60대가 21.9%와 21.4%로 높은 바람을 보여줬다. 한 가지 특기할 만한 점은 '건강'을 새해 소망으로 꼽은 세대는 40대에서 22.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는 것인데, 자녀의 양육을 책임져야 하는 부모 세대의 책임감이 드러나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20대 이상의 세대에서는 3위로 '정신적 여유'가 있는 새해를 소망했다. 특히 3-40대가 공히 15.3%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10대는 입시 등 학업 준비의 노고를 드러내 보이기라도 하려는 듯 '시간적 여유(10.9%)'를 3위로 꼽았다.

4위에서는 세대별 바람이 다소 엇갈렸다. 10대와 60대는 공통적으로 '원활한 인간관계를 희망한다'고 답한 반면, 2040세대는 '시간적 여유가 있는 새해가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한편, 취업준비 및 직장생활에 시달리는 2030세대와 퇴직 등의 사유로 재취업을 꿈꾸는 50대 응답자들은 나란히 9.9%, 6.6%, 7.2%의 비율로 '취업/이직'을 새해 소원 TOP5로 꼽았고, 40대와 60대는 각각 '원활한 인간관계'와 '시간적 여유'를 5순위 희망사항으로 손꼽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