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식사를 얼마나 꼬박꼬박 잘 챙겨먹느냐가 뼈 건강에 필수적인 비타민 D의 혈중 농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강원대병원 가정의학과 양정희 교수팀이 2013~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만 20세 이상 성인 3448명의 아침식사 섭취 습관과 혈중 비타민 D 농도와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주(週)당 평균 아침식사 횟수에 따라 ‘주 5~7회 섭취그룹’ㆍ’주 3~4회 섭취그룹’ㆍ’주 1~2회 섭취그룹’ㆍ’아침식사 결식그룹’ 등 네 그룹으로 나눴다.

모든 그룹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결핍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만 아침식사 빈도에 따라 비타민 D 결핍 정도에서 차이를 보였다.

아침식사를 가장 잘 챙겨먹는 그룹(주 5~7회)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17.2ng/㎖로 네 그룹 중 가장 높았다. 아침을 결식하는 그룹(주 0회)에서 15ng/㎖로 가장 낮았다.

아침식사 빈도는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과도 상관성을 나타냈다. 주당 아침식사 횟수가 적을수록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이 높았다.


주 5회 이상 아침식사를 하는 그룹의 비타민D 결핍증 유병률은 70.9%였다. 아침 섭취 횟수가 ‘주 3~4회’ㆍ’주 1~2회’로 줄어들수록 비타민D 결핍증 유병률은 각각 79.8%ㆍ82.5%로 증가했다. 거의 아침식사를 하지 않는 그룹에선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이 83.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침식사 섭취 빈도 최다 그룹(주 5~7회)을 기준으로 했을 때 아침식사 섭취 빈도 최소 그룹(주 0회)의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은 약 1.6배 높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