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내 단백질량이 부족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빈혈 가능성이 최대 1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충남대 식품영양학과 김미리 교수팀이 2011년~2015년 사이 서울 소재 대학병원 종합검진센터를 방문한 성인 남녀 6159명(남성 3491명ㆍ여성 2668명)의 검진 자료를 바탕으로 질병ㆍ혈액 영양 상태와 빈혈과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빈혈이란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의 부족으로 조직에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저산소증을 초래하는 경우를 가리킨다. 전 세계적으로 유병률이 30% 이상일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이번 연구에선 전체 성인 여성의 12.9%가 빈혈 상태로 밝혀졌다. 성인 남성의 1.2%만이 빈혈 상태인 것에 비해 여성의 빈혈 유병률이 10배가량 높았다.

혈액 속 총단백질량은 빈혈 위험 증가와 큰 관련이 있었다. 혈액 내 총단백질량이 부족한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빈혈 유병률이 약 15.2배였다. 여성도 혈액 내 총단백질량이 적은 여성의 빈혈 유병률이 높기는(약 2.6배) 마찬가지였다.

다른 질병 보유 여부도 빈혈 위험을 높이는데 영향을 미쳤다. 다만 성별에 따라 빈혈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질병의 종류가 달랐다.

남성에선 당뇨병 진단을 받은 남성이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빈혈 유병률이 3.7배 이상이었다. 여성은 콩팥기능에 이상이 있는 여성이 정상인 여성에 비해 빈혈 유병률이 약 2.4배였다.

한편 빈혈은 생리불순 같은 증상으로 임신을 어렵게 할뿐만 아니라 임신 후 태아의 성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노인의 빈혈은 기억력 감퇴 등 신경학적 증상을 일으키기도 하는 등 전 연령대에 걸쳐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질병인 것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