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부르는 5중주’로 통하는 대사증후군 환자는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부산보훈병원 가정의학과 김은정 전문의팀이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활용해 20∼60세 미만 성인 3812명(남 1621명ㆍ여 2191명)의 대사증후군 진단 요소와 우울증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ㆍ고혈압ㆍ고혈당ㆍ낮은 HDL-콜레스테롤ㆍ높은 중성지방 중 세 가지 이상의 위험인자가 한꺼번에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연구결과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은 성인의 경우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최대 약 2배 증가했다. 대사증후군의 진단 근거에 속하는 복부비만과 낮은 HDL 콜레스테롤 농도도 우울증 발생에 기여했다. 남성 복부비만 판단 기준인 허리둘레 90㎝ 이상인 남성, 허리둘레 85㎝ 이상인 여성의 경우 우울증 진단율이 2.3배까지 높아졌다.

혈중 HDL 콜레스테롤 농도가 낮아도 우울증 진단율이 2배 이상 증가했다. 낮은 HDL 콜레스테롤의 기준은 남성에서 40㎎/㎗ 미만, 여성에서 50㎎/㎗ 미만이다.

연구팀은 ‘혈관성 우울증 가설’을 통해 대사증후군과 우울증과의 관계를 설명했다. 혈관성 우울증 가설은 고혈압ㆍ당뇨병ㆍ심장질환ㆍ동맥경화 등 혈관성 질환이 뇌소혈관질환을 발생시키고 이 병이 신경생물학적 기능에 장애를 일으켜 우울증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김 전문의팀은 논문에서 “최근 대사증후군이 뇌소혈관질환 발생의 독립적 위험인자란 연구결과가 나왔다”며 “혈관성 우울증 가설에 근거해 대사증후군이 우울증을 발생ㆍ악화시킬 수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