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한식 음식 가운데 100g당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멸치볶음인 것으로 밝혀졌다. 나트륨의 과잉 섭취는 고혈압ㆍ뇌졸중ㆍ심혈관 질환ㆍ신장질환ㆍ위암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이고 골다공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북대 식품영양학과 이연경 교수팀이 수도권, 충청ㆍ강원, 경상, 전라 등 전국 4개 권역 10개 지역의 가정ㆍ단체급식소ㆍ외식 식단 중 한식 메뉴 16종, 총 480개 음식의 나트륨 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전체 분석 대상 음식 중 100g당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멸치볶음(1896.6㎎)이었다. 다음으로 우엉 ㆍ연근조림 (820.6㎎)과 양파장아찌 (809.3㎎)가 높았다. 배추김치와 총각김치가 그 뒤를 이었다.

다른 메뉴에 비해 100g당 나트륨 함량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동태찌개ㆍ탕(256.5㎎), 순두부찌개 (265.1㎎), 미역국 (266.4㎎), 비빔밥 (269.3㎎) 등이었다.


음식 한 그릇 등 1인분을 기준으로 한 나트륨 함량은 가정식의 경우 돼지갈비찜ㆍ찜닭(1429.6㎎)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단체급식에선 비빔밥(1074.1㎎)과 돼지갈비찜ㆍ찜닭 (838.8㎎), 외식에선 육개장(3273.2㎎)과 동태찌개(2930.2㎎)의 1인분 기준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나트륨 섭취 제한량이 2000㎎이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100g 당 나트륨 함량은 김치류와 조림류에서 가장 높았고, 1인분 기준 나트륨 함량은 비빔밥, 국ㆍ 찌개ㆍ탕류와 찜류 등 장류를 이용한 음식에서 높았다”고 지적하며 “나트륨 섭취를 줄이려면 장류ㆍ김치류의 저염화가 우선시 돼야 하며, 외식의 국물류 염도를 낮추고, 1인분의 양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