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대 10명 중 3명 이상의 하루 평균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한국인을 위한 영양섭취 권고안’ 을 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질병관리본부 오경원 건강영양조사과장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6기)에 참여한 우리 국민 1세 이상 2만671명의 콜레스테롤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 한국인의 하루 평균 콜레스테롤 섭취량은 261.3㎎이었다. 이는 일본인의 1세 이상 하루 평균 콜레스테롤 섭취량(313㎎, 일본 2015년 국가건강영양조사 결과)보다는 다소 낮고, 미국인의 하루 콜레스테롤 섭취량(276㎎, 2013∼2014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연구에서 남성의 하루 평균 콜레스테롤 섭취량은 303.5㎎로, 여성(219.1㎎)보다 1.4배 많았다. 연령별론 20대(19∼29세)가 329.3㎎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12∼18세, 30∼49세에서도 평균 300㎎이 넘어, 젊은 연령층에서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높았다.

19세 이상 성인 10명 중 3명 이상(31.3%)의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세계보건기구(WHO)의 섭취 제한 권장량인 300㎎ 이상이었다.

한국인의 식탁에서 주요 콜레스테롤 공급 식품은 달걀ㆍ닭고기ㆍ돼지고기ㆍ오징어ㆍ소고기ㆍ빵이었다. 달걀로 총 콜레스테롤 섭취량의 43.9%를 섭취했다. 나이가 많아질수록 콜레스테롤 섭취에서 어패류 식품의 기여율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한국인의 콜레스테롤 평균 섭취량은 콜레스테롤 목표 섭취량 이하이지만 12∼49세 젊은 연령층의 하루 평균 콜레스테롤 섭취량은 300㎎ 이상이었다”며 “콜레스테롤 섭취 수준과 관련된 건강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