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은 연휴인 설에는 해외보다 국내를 여행하겠다는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인터파크투어가 자사 사이트 이용자 972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활용 여행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한 결과 이들 중 65%가 국내여행을 하겠다고 답했다.


국내여행의 계획 이유로는 '쉽게 떠날 수 있는 접근성'(44%)이 가장 많았으며 '고향 방문과 여행 동시가능'(21%), '온 가족이 한 번에 여행'(19%) 등이 뒤를 이었다.

여행 시 동반자로는 부모님(29%), 자녀(26%), 배우자·연인(25%)이 1∼3위를 차지했으며, 지역은 제주도가 32%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강원(15%), 서울(9%)의 순이었다.

여행 목적으로는 힐링·휴식(49%)과 호텔에서 쉬고 즐기는 호캉스(20%)가 1∼2위를 차지하며 유명 관광지 방문(7%), 사회관계망서비스 핫 플레이스 방문(6.7%), 숨은 명소 방문(4.1%)을 눌렀다.

인터파크투어는 “성수기인 연휴 기간은 평소보다 숙박 비용이 비싼데도 고급 호텔의 예약률이 높았다”며 “비싼 값을 지불하더라도 마음의 만족을 추구하는 ‘가심비’ 트렌드를 엿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