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10명 중 3명이 구강질환이 있어도 경제적 이유 등으로 치과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신한대 치위생학과 정은서 교수팀이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65세 이상 노인 1372명을 대상으로 치과 치료 여부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번 연구에서 노인의 미 충족 치과진료(사회ㆍ경제적 원인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의 비율은 30.3%로 나타났다. 75세 이상 노인에선 미 충족 치과진료의 비율이 35.2%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주변에 치과 의원이 도시보다 적은 읍ㆍ면 거주 노인의 미 충족 치과진료 비율은 36.9%였다.


소득수준이 ‘하’인 노인의 미 충족 치과진료 비율은 37.0%였다. 세대유형별론 독거노인의 미 충족 치과진료 비율이 36.9%로 높았다. 기초생활 수급을 받는 저소득 노인의 미 충족 치과진료 비율이 41.9%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구팀이 미 충족 치과진료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경제적 이유’가 40.3%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기타 19.3%, ‘다른 문제보다 덜 중요하다고 느껴서’가 18.5% 순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노인의 미 충족 치과진료는 적절한 시기에 진료를 받지 못하게 됨으로써 환자의 질환을 더 악화시킬 수 있고 다른 질환 발생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노인의 미 충족 치과진료의 가장 큰 요인은 경제적 부담이므로 경제적으로 취약 계층인 노인의 치과진료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