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10




[데이터뉴스] 지난 7월 29일.드디어 '윈도우 10'이 정식으로 공개되었습니다. 저도 주로 사용하는 데스크톱에 받아서 설치했습니다.

드디어 돌아온 시작메뉴. 빨라진 속도 그리고 여러 새로운 기능으로 상당히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저도 주로 사용하는 노트북이나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PC에서의 업그레이드는 주저하고 있습니다. 국내 인터넷 환경에서 '윈도우 10'을 사용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드디어 등장한 '윈도우 10'. 넘버링 방식으로 발매되는 마지막 윈도우

'윈도우 8/8.1'의 부진을 겪으며 절치부심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을 통해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그 시도는 현재까지는 상당히 성공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Windows Central'에 따르면, 출시 이틀만에 전세계에서 6천 7백만대의 PC가 '윈도우 10'을 설치했다고 합니다.

또한 전세계의 콘텐츠 배포 네트워크에 초당 15테라비트의 하중을 걸어서 '애플'이 기록한 초당 8테라비트의 하중을 넘어서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습니다.

향후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서비스로서의 윈도우(Windows as a service)'라는 개념을 통해, 상시 업데이트를 통한 '윈도우'의 성능향상을 도모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그런거 없다? 또다시 불거진 호환성 이슈

국내의 한 공공 사이트에서 윈도우10의 호환성과 관련된 안내를 하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버전의 '윈도우' 또는 'IE(인터넷 익스플로러)'의 등장 때마다 되풀이되었던, 호환성 문제가 다시 '윈도우 10'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다만, 이번에는 종전과는 사정이 좀 다른데 '윈도우 10'에서는 종전의 IE가 아닌 새로운 웹 브라우저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를 기본 브라우저로 탑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윈도우 10'의 기본 브라우저.'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이 '마이크로소프트 엣지'의 최대 특징인,액티브X 지원기능을 제거하는 등,웹 표준에 충실하게 제작되었다는 점입니다.

게다가 기본 브라우저로 탑재되었기 때문에 앞으로'마이크로소프트'는'엣지'에 대한 지원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즉,액티브X로 대표되는 기존의 인터넷 보안 환경을 더 이상은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게다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IE에 대한 추가적인 기능개선을 더 이상 하지 않고, 보안 업데이트에 대한 지원도 '윈도우 8.1'에 대한 연장지원이 종료되는 2023년 1월 10일에 중단할 예정임에 따라 종전과 같이 액티브X에 의존하는 시스템은 곧 역사의 뒤안길로 사리질 운명입니다.

하지만,지금 당장 업무를 처리하고, 인터넷 쇼핑 등을 사용해야 하는 사용자들의 입장에서는 이것은 상당히 귀찮은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여기서는 일단 간단하게 위와 같은 문제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계속)

박주호/ 소셜엑스퍼트. IT칼럼니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윈도우10의 웹표준 준수, '액티브X 설 땅 잃어'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