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가 지난 3~4월 전국 1만 1,049개 학교의 초등학교 4학년 40만 8,680명, 중학교 1학년 45만 1,582명, 고등학교 1학년 56만 3,004명 등 학령전환기 학생 142만 3,266명을 대상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 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 대상의 14.6%(20만 8,446명)가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 중독된 위험 사용자군으로 분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중독 위험군은 초등학교 4학년 2만 3,483명, 중학교 1학년 4만 588명, 고등학교 1학년 4만 1,858명 등 총 10만 5,929명이었다. 이 중 위험사용자군은 9,452명, 주의사용군은 9만 6,477명이었다.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초등학교 4학년 1만 6,735명, 중학교 1학년 5만 1,610명, 고등학교 1학년 8만 3,570명 등 총 15만 1,915명이었다. 이 중 위험사용자군은 1만 8,720명, 주의사용군은 13만 3,195명이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모두 문제를 갖고 있는 공존 위험군 청소년은 4만 9,398명이었다.

‘위험사용자군’은 인터넷·스마트폰으로 일상생활에서 심각한 장애를 겪고, 금단 현상을 보여 전문기관의 도움이 필요한 수준이며, ‘주의사용자군’은 사용시간이 점점 늘어나지만 자기조절에 어려움이 있어 중독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단계이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된 인터넷 또는 스마트폰 위험군을 상대로 상담, 치료, 기숙특화프로그램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