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이 최고의 보양식으로 ‘삼계탕’을 꼽았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이 꼽아 압도적인 선호 보양식으로 자리매김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초복을 맞아 직장인 1,894명에게 ‘선호 보양식’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에게 ‘복날에 보양식을 챙겨 먹는지’를 질문한 결과 직장인의 76.6%가 ‘챙겨 먹는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80.9%로 여성(74.8%)보다 챙겨 먹는다는 응답이 다소 많았다.

보양식을 챙겨먹는 이유로는 ‘피로회복, 활력 증진 등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32.8%)’와 ‘함께 식사하는 동료, 가족, 지인들이 먹으니까(32.3%)’가 근소한 차이로 1, 2위를 다퉜다.


특히 성별에 따라 남성은 ‘건강(34.7%)’을 주 이유로 꼽은 반면, 여성은 ‘함께 식사하는 사람들 때문에(36.1%)’를 1위에 꼽아 차이를 보였다.

직장인들이 복날에 가장 즐겨 먹는 보양식으로는 ▲삼계탕이 꼽혔다. 이는 전체 응답의 69.7%에 달했는데 2위를 차지한 ▲한우(7.4%)와의 격차가 무려 10배 가까워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그밖의 선호 보양식으로는 ▲장어구이(7.3%), ▲오리고기(5.0%), ▲추어탕(2.6%), ▲보신탕(2.1%) 등이 꼽혔다.

반면 보양식을 챙겨 먹지 않는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챙겨주는 사람이 없어서(30.2%)’를 1위에 꼽았다. 2위는 ‘평소에 잘 먹고 다니기 때문에 따로 보양식을 먹을 필요가 없다(26.6%)’가, 3위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18.3%)’가 각각 차지했다.

한편 건강한 여름을 위한 직장인들의 사무실 생활 수칙에 대해, 1위는 ‘충분한 수분 섭취(31.9%)’가 차지했다. 2위는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며 몸풀기(13.6%)’가, 3위는 ‘적정 실내온도 준수 및 적정 체온 관리(12.7%)’가 차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