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이상은 결혼 후 맞벌이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지난 14일 직장인 1,061명을 대상으로 한 맞벌이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맞벌이에 찬성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92.8%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또한 기혼자의 경우 93%가 미혼자의 경우에는 92.6%가 ‘맞벌이에 찬성한다’고 답해 맞벌이에 대한 생각은 결혼 여부와 상관없이 대다수 직장인 응답자가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그렇다면 맞벌이에 찬성하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과반수 이상인 51.9%가 ‘경제적인 여유를 즐기기 위해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생계유지를 위해서’(19.4%), ‘자아실현을 위해서’(10.7%) 등을 이유로 들었다.


외벌이가 가능한 월 수입 금액은 평균 475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400만원 이상 500만원 미만’이 26.4%로 1위를 차지했으며 ‘500만원 이상 600만원 미만’(23.4%), ‘600만원 이상’이 21.1%, ‘300만원 이상 400만원 미만’이 16.8%로 그 뒤를 이었다.

맞벌이를 한다고 답한 응답자에게 맞벌이 생활의 만족도를 묻자 59.6%가 ‘맞벌이를 하고 있는 것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성별에 따라 맞벌이 만족도에는 차이를 보였는데 맞벌이에 대해 만족하는 비율은 남성(32%)이 여성(27.6%)에 비해 높았던 반면, 만족한 적이 없다고 답한 비율은 여성(21.2%)이 남성(19.2%)보다 더 높았다. 맞벌이 시 퇴근 후 육아나 가사노동을 남성보다 여성이 많이 하는 것에 대한 결과로 풀이된다.

한편 일과 가정 둘다 신경 써야 하는 맞벌이의 현실 속에서도 육아휴직을 사용하긴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이유로는 ‘회사나 동료의 눈치가 보여서’(36.3%)를 꼽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