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여름방학을 맞아 대학생 1,8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업 압박에 시달리는 대학생들이 여름방학 역시 취업준비에 매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자취생 절반이 방학에도 집에 내려가지 않고 자취 생활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방학 중 대학생들이 취업준비를 위해 지출할 예상 경비도 73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들이 방학 중 해야 하는 것으로 가장 압박감을 느끼는 일은 다름 아닌 취업준비였다. 알바몬에 따르면 전체 응답 대학생의 44.6%가 방학 중에 ▲취업준비를 해야한다는 압박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특히 학년이 높아질수록 취업준비에 대한 부담이 커져 4학년이 취업준비를 압박대상으로 꼽는 비중은 66.0%로 1학년(15.6%)보다 약 4배 이상 높았다. 2위는 ▲아르바이트(15.1%), 3위는 ▲자격증 취득(11.9%)이 차지했다.

하지만 대학생들이 올 여름방학 중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계획은 이와 다소 차이가 있었다. 대학생들은 올 여름방학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계획으로 ▲취업준비(23.8%)와 ▲아르바이트(22.3%)를 나란히 1, 2위에 꼽았다. 특히 4학년의 39.9%가 ▲취업준비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답한 반면, 나머지 학년에서는 ▲아르바이트를 1위에 꼽아 차이를 보였다.


이처럼 많은 대학생들이 취업준비로 골몰하는 가운데 대학생들은 방학 중에 평균 73만원을 취업준비에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알바몬이 ‘취업준비를 가장 중요한 일정으로 잡고 있다’고 답한 대학생들에게 이를 위해 방학동안 지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비를 개방형으로 질문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학년별로는 4학년이 75.2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3학년 69.6만원, 2학년 67.8만원, 1학년 56.8만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알바몬 설문조사에 응한 대학생 중 학기 중에 자취를 하고 있다고 밝힌 대학생 601명에게 방학 중에 어디에서 생활할 것인지를 물은 결과 50.4%가 “본가에 내려가지 않고 자취생활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방학 중에 집에 내려가지 않겠다는 응답은 여학생(47.9%)보다는 남학생(54.7%)에게서 높았으며, 4학년이 61.9%로 가장 높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