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수집한 올 6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주요 신선식품 5개 중 돼지고기와 쇠고기의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전월대비 품목별 가격 동향을 보면, 돼지고기가 22.2%로 가장 많이 상승하였고, 이어 손세정제(8.5%), 쇠고기(7.4%), 종이기저귀(4.2%), 즉석우동(4.0%) 순이었다. 반면 배추(-25.8%), 무(-22.4%), 썬크림(-13.6%), 양파(-11.2%), 세탁세제(-7.3%) 등은 하락했다.

판매가격 상승·하락률 상위 10개 품목의 평균판매가격을 업태별로 살펴보면 돼지고기, 배추, 무, 양파는 대형마트에서 쇠고기, 종이기저귀, 즉석우동, 세탁세제는 전통시장이 저렴했다. 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큰 상품은 양파로 78.3%나 차이가 나타났다.

주요 신선식품의 가격동향을 보면, 배추와 양파의 경우 최근 2∼3개월간 지속적으로 가격이 하락하였고, 무는 전월대비 22.4% 하락했다. 반면 돼지고기는 3월, 쇠고기는 4월 이후 가격이 지속 상승하였다. 전년 동월대비(2015년6월)로는 쇠고기가 22.1% 상승하여 가장 많이 올랐다.

한국소비자원은 정부3.0의 실현을 위해 소비자들에게 맞춤형 생필품 가격정보를 주간단위로 제공하고 있으며,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1+1 행사) 등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