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7%는 회사에서 옷차림, 헤어스타일 등 패션에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남녀 직장인 502명에게 ‘직장인 패션’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회사생활에서 패션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러자 67.7%의 직장인들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서 ‘패션에 신경을 쓰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서도, 77.5%의 직장인들이 ‘신경 쓰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옷차림(88.4%)’, ‘헤어스타일(53.5%)’, ‘화장(33.9%)’ 등의 순으로 신경 쓰고 있었다.

패션에 신경 쓴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 ‘패션에 신경 쓰는 이유’에 대해(*복수응답) ‘단정하고 신뢰감 있는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서’(44.7%), ‘자기 만족을 위해(37.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처럼 직장인들이 패션에 신경 쓰는 이유로 ‘동료들의 시선’이 상위권을 기록한 가운데, 실제로 다수의 직장인들은 ‘회사 동료의 패션’에도 신경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동료들의 패션에 신경을 쓰는지’에 대해 ‘신경 쓴다’는 답변이 44.6%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신경 쓰지 않는다(36.5%)’, ‘많이 신경 쓴다(12.0%)’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한 조사 결과 남성의 경우, ‘구겨지거나 냄새 나는 등 더러운 옷(41.0%)’이, 여성의 경우 ‘핫팬츠, 시스루룩 등 노출이 심한 복장 착용(55.2%)’이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