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두통학회가 시장조사 전문기업 마크로밀엠브레인과 30~50대 기혼여성 500명을 대상(직장인 250명, 전업주부 250명)으로 설문한 결과, 30대~50대 기혼여성 61.8%(309명), 즉 2명 중 1명은 최근 3개월 내 최소 1일 이상 두통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겪었다’고 응답했으며, 두통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은 날은 평균 3.4일인 것으로 드러났다.

직업 유무에 따른 차이도 확인됐다. 두통으로 일상생활의 지장을 겪은 비율은 수입활동과 가사를 병행하는 직장인의 경우 250명 중 65.6%(164명), 전업주부는 250명 중 58.0%(145명)으로 나타났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긴 빈도 역시 직장인(3.6일)이 전업주부(3.2일)보다 약간 높았다.

응답자들은 주로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두통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통이 주로 발생했던 상황에 대한 질문(중복응답)에 ‘스트레스 발생 시’가 65%(325명)로 월등히 높았고, ‘월경 전 또는 월경(23.6%, 118명)’, ‘체했을 때(23%, 115명)’, ‘특별한 유발요인이 없다(20%, 100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병건 대한두통학회 회장(을지병원 신경과)은 “질환을 제 때에 치료하지 않으면 일상생활에 장애가 올뿐 아니라 만성편두통으로 발전할 위험이 크므로, 위장 장애나 월경과 함께 나타나는 두통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두통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체 응답자 중 10명 중 1명(14.0%)은 일주일에 1~3회 이상 두통을 경험하고 있다고 밝혀 만성두통으로 발전할 수 있는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두통은 한 달에 15일 이상 두통이 발생했을 경우 진단될 수 있는 질환으로, 대한두통학회에서는 한 달에 8회 이상 나타나는 두통은 만성두통의 위험 신호로 정의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