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해 상반기 취업시장은 경력 채용 선호가 두드러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자사 상반기 채용 공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올 상반기 채용이 가장 많았던 분야는 ‘제조·화학’분야로 전체 공고의 24.4%를 차지했다.

지난해 동기(24.6%)와 비슷한 비율로, 상반기 제조업이 주춤했다고 해도 반도체·정유·화학이 호실적을 보이면서 채용은 기존과 같이 유지 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서비스업’(14.7%), ‘IT·웹·통신’(13%), ‘건설업’(10.6%), ‘판매·유통’(9.3%)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IT·웹·통신’ 업종의 채용이 지난해 동기 대비 2.8%p 증가해 4차산업혁명 시대 산업구조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었다. 반대로 ‘판매·유통’은 지난해 동기 대비 올 해 상반기 채용공고는 5.2%p 감소했다.

수시채용과 직무 중심 인재를 발탁하는 기업이 늘면서 경력 채용 선호 현상은 더욱 강세였다. 상반기 경력만 채용하는 공고는 전체의 34%로, 이는 신입만 채용한 공고(6.3%)에 비해 5.4배 높은 수치다.


그렇다면 경력 공고의 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은 무엇일까?
‘빅데이터·인공지능’ 등을 필두로 새로운 기술 인재 채용이 활발한 ‘IT·웹·통신’이 47.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제조·화학’(41.2%), ‘기관/협회’(38.7%), ‘건설업’(35.2%), ‘미디어·디자인’(34%), ‘의료·제약·복지’(29.2%), ‘판매·유통’(25.9%) 등이었다.

신입 채용공고 비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미디어·디자인’(7.8%)과 ‘건설업’(7.8%)이었으며, 다음으로 ‘기관/협회’(7.7%), ‘판매/유통’(7.4%), ‘제조/화학’(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